'황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4.30 황금풍경 - 일본어
  2. 2018.04.30 황금풍경 - 한국어

황금풍경(黄金風景:おうごんふうけい)

다자이 오사무(太宰 治) (1939)

일본어 원문


海の岸辺に緑なす樫(かし)の木、その樫の木に黄金の細き鎖のむすばれて

   ―プウシキン―


 私は子供のときには、余り質(たち)のいい方ではなかった。女中をいじめた。私は、のろくさいことは嫌(きら)いで、それゆえ、のろくさい女中を殊(こと)にもいじめた。お慶は、のろくさい女中である。林檎(りんご)の皮をむかせても、むきながら何を考えているのか、二度も三度も手を休めて、おい、とその度毎にきびしく声を掛けてやらないと、片手に林檎、片手にナイフを持ったまま、いつまでも、ぼんやりしているのだ。足りないのではないか、と思われた。台所で、何もせずに、ただのっそりつっ立っている姿を、私はよく見かけたものであるが、子供心にも、うすみっともなく、妙に疳(かん)にさわって、おい、お慶、日は短いのだぞ、などと大人びた、いま思っても脊筋(せすじ)の寒くなるような非道の言葉を投げつけて、それで足りずに一度はお慶をよびつけ、私の絵本の観兵式の何百人となくうようよしている兵隊、馬に乗っている者もあり、旗持っている者もあり、銃担(にな)っている者もあり、そのひとりひとりの兵隊の形を鋏(はさみ)でもって切り抜かせ、不器用なお慶は、朝から昼飯も食わず日暮頃までかかって、やっと三十人くらい、それも大将の鬚(ひげ)を片方切り落したり、銃持つ兵隊の手を、熊(くま)の手みたいに恐ろしく大きく切り抜いたり、そうしていちいち私に怒鳴られ、夏のころであった、お慶は汗かきなので、切り抜かれた兵隊たちはみんな、お慶の手の汗で、びしょびしょ濡(ぬ)れて、私は遂(つい)に癇癪(かんしゃく)をおこし、お慶を蹴(け)った。たしかに肩を蹴った筈(はず)なのに、お慶は右の頬(ほお)をおさえ、がばと泣き伏し、泣き泣きいった。「親にさえ顔を踏まれたことはない。一生おぼえております」うめくような口調で、とぎれ、とぎれそういったので、私は、流石(さすが)にいやな気がした。そのほかにも、私はほとんどそれが天命でもあるかのように、お慶をいびった。いまでも、多少はそうであるが、私には無智な魯鈍(ろどん)の者は、とても堪忍(かんにん)できぬのだ。

 一昨年、私は家を追われ、一夜のうちに窮迫し、巷(ちまた)をさまよい、諸所に泣きつき、その日その日のいのち繋(つな)ぎ、やや文筆でもって、自活できるあてがつきはじめたと思ったとたん、病を得た。ひとびとの情で一夏、千葉県船橋町、泥(どろ)の海のすぐ近くに小さい家を借り、自炊の保養をすることができ、毎夜毎夜、寝巻をしぼる程の寝汗とたたかい、それでも仕事はしなければならず、毎朝々々のつめたい一合の牛乳だけが、ただそれだけが、奇妙に生きているよろこびとして感じられ、庭の隅(すみ)の夾竹桃(きょうちくとう)の花が咲いたのを、めらめら火が燃えているようにしか感じられなかったほど、私の頭もほとほと痛み疲れていた。

 そのころのこと、戸籍調べの四十に近い、痩(や)せて小柄のお巡(まわ)りが玄関で、帳簿の私の名前と、それから無精髯(ぶしょうひげ)のばし放題の私の顔とを、つくづく見比べ、おや、あなたは……のお坊ちゃんじゃございませんか? そう言うお巡りのことばには、強い故郷の訛(なまり)があったので、「そうです」私はふてぶてしく答えた。「あなたは?」

 お巡りは痩せた顔にくるしいばかりにいっぱいの笑をたたえて、

「やあ。やはりそうでしたか。お忘れかもしれないけれど、かれこれ二十年ちかくまえ、私はKで馬車やをしていました」

 Kとは、私の生れた村の名前である。

「ごらんの通り」私は、にこりともせずに応じた。「私も、いまは落ちぶれました」

「とんでもない」お巡りは、なおも楽しげに笑いながら、「小説をお書きなさるんだったら、それはなかなか出世です」

 私は苦笑した。

「ところで」とお巡りは少し声をひくめ、「お慶がいつもあなたのお噂(うわさ)をしています」

「おけい?」すぐには呑(の)みこめなかった。

「お慶ですよ。お忘れでしょう。お宅の女中をしていた――」

 思い出した。ああ、と思わずうめいて、私は玄関の式台にしゃがんだまま、頭をたれて、その二十年まえ、のろくさかったひとりの女中に対しての私の悪行が、ひとつひとつ、はっきり思い出され、ほとんど座に耐えかねた。

「幸福ですか?」ふと顔をあげてそんな突拍子ない質問を発する私のかおは、たしかに罪人、被告、卑屈な笑いをさえ浮べていたと記憶する。

「ええ、もう、どうやら」くったくなく、そうほがらかに答えて、お巡りはハンケチで額の汗をぬぐって、「かまいませんでしょうか。こんどあれを連れて、いちどゆっくりお礼にあがりましょう」

 私は飛び上るほど、ぎょっとした。いいえ、もう、それには、とはげしく拒否して、私は言い知れぬ屈辱感に身悶(みもだ)えしていた。

 けれども、お巡りは、朗かだった。

「子供がねえ、あなた、ここの駅につとめるようになりましてな、それが長男です。それから男、女、女、その末のが八つでことし小学校にあがりました。もう一安心。お慶も苦労いたしました。なんというか、まあ、お宅のような大家にあがって行儀見習いした者は、やはりどこか、ちがいましてな」すこし顔を赤くして笑い、「おかげさまでした。お慶も、あなたのお噂、しじゅうして居(お)ります。こんどの公休には、きっと一緒にお礼にあがります」急に真面目(まじめ)な顔になって、「それじゃ、きょうは失礼いたします。お大事に」

 それから、三日たって、私が仕事のことよりも、金銭のことで思い悩み、うちにじっとして居れなくて、竹のステッキ持って、海へ出ようと、玄関の戸をがらがらあけたら、外に三人、浴衣(ゆかた)着た父と母と、赤い洋服着た女の子と、絵のように美しく並んで立っていた。お慶の家族である。

 私は自分でも意外なほどの、おそろしく大きな怒声を発した。

「来たのですか。きょう、私これから用事があって出かけなければなりません。お気の毒ですが、またの日においで下さい」

 お慶は、品のいい中年の奥さんになっていた。八つの子は、女中のころのお慶によく似た顔をしていて、うすのろらしい濁った眼でぼんやり私を見上げていた。私はかなしく、お慶がまだひとことも言い出さぬうち、逃げるように、海浜へ飛び出した。竹のステッキで、海浜の雑草を薙(な)ぎ払い薙ぎ払い、いちどもあとを振りかえらず、一歩、一歩、地団駄踏むような荒(すさ)んだ歩きかたで、とにかく海岸伝いに町の方へ、まっすぐに歩いた。私は町で何をしていたろう。ただ意味もなく、活動小屋の絵看板見あげたり、呉服屋の飾窓を見つめたり、ちえっちえっと舌打ちしては、心のどこかの隅で、負けた、負けた、と囁(ささや)く声が聞えて、これはならぬと烈(はげ)しくからだをゆすぶっては、また歩き、三十分ほどそうしていたろうか、私はふたたび私の家へとって返した。

 うみぎしに出て、私は立止った。見よ、前方に平和の図がある。お慶親子三人、のどかに海に石の投げっこしては笑い興じている。声がここまで聞えて来る。

「なかなか」お巡りは、うんと力こめて石をほうって、「頭のよさそうな方じゃないか。あのひとは、いまに偉くなるぞ」

「そうですとも、そうですとも」お慶の誇らしげな高い声である。「あのかたは、お小さいときからひとり変って居られた。目下のものにもそれは親切に、目をかけて下すった」

 私は立ったまま泣いていた。けわしい興奮が、涙で、まるで気持よく溶け去ってしまうのだ。

 負けた。これは、いいことだ。そうなければ、いけないのだ。かれらの勝利は、また私のあすの出発にも、光を与える。




'다자이 오사무 > 황금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금풍경 - 일본어  (0) 2018.04.30
황금풍경 - 한국어  (0) 2018.04.30
Posted by 문학관 관리인 위어조자(謂語助者)

황금풍경(黄金風景)

다자이 오사무(太宰 治) (1939)

번역 : 홍성필


 나는 어렸을 때 그리 성격이 좋은 편은 아니었다. 식모를 괴롭혔다. 나는 게으른 일에는 질색이어서, 그렇기 때문에 게으른 식모를 특히 괴롭혔다. 오케이(お慶)는 게으른 식모였다. 사과 껍질을 깎게 해도, 까면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두 번, 세 번씩 손을 멈추고는 ‘야!’ 하고 그 때마다 따끔하게 주의를 주지 않으면 한 손에는 사과, 다른 한 손에는 칼을 든 채로 언제까지나 멍하니 있는 것이다. 머리가 좀 모자란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부엌에서도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그저 멍하니 서 있는 모습을 나는 자주 보았으나 어린 마음에도 볼품이 없고 이상하게 마음에 거슬려 “야, 오케이, 하루는 짧다구” 라며 어른 흉내를 내며, 지금 생각해도 등줄기가 오싹해질 정도로 버릇없는 말을 던지고는, 그것도 모자라 한 번은 오케이를 불러들여 내 그림책에 실린, 몇 백 명이나 우글대는 사열식 군인들, 말을 타고 있는 자도 있고, 깃발을 들고 있는 자도, 총을 매고 있는 자도 있는데, 그 한 명 한 명의 군인들 모양을 가위로 오려내게 하여, 손재주가 없는 오케이는 아침부터 점심도 굶은 채 저녁 무렵까지 간신히 서른 명 정도, 그것도 대장의 수염 한 쪽을 잘라버리고, 총을 맨 군인 손을 곰처럼 크게 잘라내고, 그리하여 그 때마다 내게 꾸중을 들으며, 여름 무렵이었는데 오케이는 땀을 많이 흘리기에 오려낸 군인들은 모두 오케이의 손에서 묻은 땀 때문에 축축해져, 내가 끝내는 화가 치밀어 올라 오케이를 발로 걷어 찼다. 분명 어깨를 찼을 텐데 오케이는 오른쪽 볼에 손을 대고 갑자기 엎드려 울음을 터뜨리더니 하염없이 울고 있었다. “부모한테도 밟힌 적이 없어요. 평생 안 잊겠습니다.” 울먹이듯 한 마디 한 마디 하기에 나는 정말 섬찟했다. 그 외에도 마치 그것이 운명인 양 오케이를 괴롭혔다. 지금까지도 어느 정도 그렇긴 하지만, 나는 무식하고 우둔한 자를 보면 참을 수가 없다. 


 재작년, 나는 집에서 쫓겨 하루 밤 사이에 궁핍하게 되어 거리를 떠돌면서 여기저기에 고개를 숙이고 사정을 해가며, 하루 하루를 살아갔고, 별볼일 없는 글재주로 자립할 수 있게 되자 병을 얻었다. 사람들의 도움으로 한여름에 치바 현(縣) 후나바시 쵸(町)에 있는, 시궁창빛 바닷가 옆에 작은 집을 빌려 자취생활을 하며 몸조리를 할 수 있게 되어, 매일 밤 잠옷이 축축해질 정도로 흘러내리는 비지땀과 싸우면서, 그래도 일은 해야 했기에 매일 아침 차가운 한 홉의 우유만이, 그저 그것 만이 묘하게 살아있다는 기쁨으로 느껴지고, 마당 구석에 협죽도(夾竹桃) 꽃이 핀 것을 활활 불이 타오르는 것처럼 보일 정도로 내 머리도 여간 질병에 의해 지친 것이 아니었다.


 그 무렵 호구조사를 위해 마흔 정도 된 마르고 작은 몸집의 순경이 현관에서 장부와 내 이름, 그리고 면도도 못한 내 얼굴을 묵묵히 비교하고는, 혹시 당신은……의 도련님 아니십니까? 그렇게 말하는 순경의 말투에는 강한 고향 사투리가 있었기에 “그렇습니다.” 나는 무뚝뚝하게 대답했다. “당신은?”


 순경은 마른 얼굴에 힘껏 웃음을 띄우고는,


 “아이구, 역시 그랬었군요. 잊으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래저래 20년 정도 전에, 저는 K에서 마차를 끌고 있었습니다.”


 K란 내가 태어나고 자란 마을 이름이다.


 “보시다시피,” 나는 웃지도 않고 대답했다. “저도 지금은 밑바닥 신세입니다.”


 “천만에 말씀입니다.” 순경은 여전히 즐겁게 웃으며, “소설을 쓰신다면 그건 상당한 출세지요.”


 나는 쓴웃음을 지었다.


 “그런데,” 라고 순경은 조금 목소리를 낮추며, “오케이가 항상 도련님에 대한 말을 하고 있습니다.”


 “오케이?” 순간 이해가 되질 않았다.


 “오케이 말입니다. 잊으셨겠죠. 도련님 댁 하녀를 하고 있던…….”


 생각났다. 아아, 라며 나도 모르게 신음소리를 내고는, 나는 현관 앞에 쭈그려 앉은 채 고개를 숙이고서 20년 전, 느려터졌던 한 식모에 대한 내 악행이 하나 둘 뚜렷이 떠올라 안절부절 했다.


 “행복한가요?” 문득 얼굴을 들어 그런 엉뚱한 질문을 한 내 얼굴은, 분명 죄인, 피고, 비굴한 웃음마저 짓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럼요. 그야, 뭐.” 허물없이 그렇게 밝게 대답하고서 순경은 손수건으로 이마에 흐르는 땀을 닦고는, “괜찮을까요? 이번에 그 녀석을 데리고 한 번 천천히 인사를 올리러 찾아 뵙겠습니다.”


 나는 순간 너무나도 놀랐다. 아니, 그럴 것까지야, 라고 강하게 거절하고 나는 말할 수 없는 굴욕감에 시달렸다.


 그러나 순경은 여전히 밝았다.


 “아이가 말이죠, 도련님. 여기 역에서 근무하게 되어서요. 그게 장남입니다. 그리고 아들, 딸, 딸, 그 막내가 여덟 살이 되어 이번에 소학교에 들어갔습니다. 이제 한 시름 놓았지요. 오케이도 고생이 많았습니다. 뭐랄까요. 그 도련님 댁 같은 큰 집에서 예의법도를 배운 사람들은 역시 어딘가 달라서 말이죠.” 조금 얼굴을 붉히며 웃고는, “덕분에 오케이도 당신의 말씀을 항상 하고 있었습니다. 이번 휴일에는 꼭 한 번 같이 찾아 뵙겠습니다.” 갑자기 진지한 표정을 짓자, “그럼 오늘은 실례하겠습니다. 건강하세요.”


 그로부터 사흘이 지나, 나는 일보다도 돈 문제 때문에 고민하다가 집에 가만히 있을 수도 없고 하여 대나무 지팡이를 짚고 바다로 가려고 현관 문을 드르륵 열자, 밖에 세 명, 유카타를 입은 아버지와 어머니, 빨간 옷을 입은 여자 아이가 그림처럼 아름답게 나란히 서 있었다. 오케이의 가족이다.


 나는 스스로도 놀랄 정도로 지나치게 큰 소리를 질렀다.


 “왔어요? 오늘 전 이제부터 볼 일이 있어 나가봐야 합니다. 죄송합니다만 다음 날에 와주세요.”


 오케이는 품위 있는 중년 부인이 되어 있었다. 여덟 살이 된 아이는 식모 당시의 오케이를 많이 닮은 얼굴을 하고 있어, 탁한 눈빛으로 멍하니 나를 올려보고 있었다. 나는 너무나 슬퍼 오케이가 말을 꺼내기도 전에 도망치듯 강가로 뛰쳐나갔다. 대나무 지팡이로 강가의 잡초들을 이리저리 훑으며 한 번도 뒤를 돌아보지도 않은 채 한 발자국 한 발자국 거친 발걸음으로, 무조건 해안을 따라 읍내 쪽으로 똑바로 걸었다. 나는 읍내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그저 의미도 없이 활동사진의 간판을 구경하고, 포목상 창문을 바라보기도 하고, 쯧쯧 거리며 혀를 차면서도, 마음 어디 한 구석에서는 졌다, 졌다며 속삭이는 목소리가 들려와서, 이래서는 안 된다며 심하게 몸을 떨고는 다시 걸어, 30분 정도 그렇게 있었을까. 나는 다시 내 집 쪽으로 발길을 돌렸다.


 바닷가로 나갔을 때 나는 발걸음을 멈췄다. 보라, 앞에 평화의 그림이 있다. 오케이의 세 가족. 평화롭게 바다에 돌을 서로 던지고는 웃고 있다. 목소리까지 들려온다.


 “상당히,” 순경은 힘껏 돌을 던지고는, “똑똑한 분 같던데. 저 분은 이제 훌륭해지실 거야.”


 “그럼요. 그렇구 말구요.” 오케이도 자랑스러운 듯 경쾌한 목소리로 대답한다. “그 분께서는 여렸을 때부터 특별하셨어요. 아랫사람들한테도 정말 친절하게 대해주셨거든요.” 


 나는 선 채로 울고 있었다. 거친 흥분이 눈물로 마치 기분 좋게 녹아버리는 듯했다.


 졌다. 이건 좋은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안 된다. 그들의 승리는 또한 나의 내일부터 있을 출발에도 빛을 비춰주리라.




'다자이 오사무 > 황금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금풍경 - 일본어  (0) 2018.04.30
황금풍경 - 한국어  (0) 2018.04.30
Posted by 문학관 관리인 위어조자(謂語助者)